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총리는 버티고, 야당은 공세 … 김무성 "일주일만 참아 달라"

청와대와 새누리당이 이완구 국무총리의 거취를 놓고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당·청, 이 총리 거취 놓고 고심
해임 뒤 무죄 나면 정치적 부담
“자진사퇴 수순 밟게 할 가능성”

 청와대 관계자는 19일 “야당이 해임건의안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지만 검찰 수사와 여론 흐름을 지켜보고 순방 후 결정하겠다는 방침엔 변화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16일 출국 직전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만나 이 총리의 거취에 대한 결정시기를 ‘귀국(27일) 후’로 미뤘다. 상황이 반전될 일말의 가능성을 열어 둔 셈이지만 ‘귀국 후 결정’의 의미는 사퇴 쪽에 무게가 실린 것이라고 여권 내에선 받아들이고 있다.



 한 청와대 참모는 “박 대통령은 총리 사퇴를 고려하는 쪽에 가까운 답을 한 것”이라며 “귀국 후 박 대통령이 적절한 판단을 하지 않겠느냐”고 했다.



 이와 관련, 박 대통령이 해임보다는 이 총리가 자진사퇴하는 수순을 밟게 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 총리를 해임한 뒤 나중에 검찰 수사에서 무죄로 밝혀지면 박 대통령 또한 정치적 부담을 지기 때문이다.



 김무성 대표는 이날 성남 모란시장에서 열린 4·29 재·보궐선거 지원 유세에서 “대통령이 없는데 총리가 자리를 비우는 것도 국민은 불안하게 생각하지 않겠느냐”며 “그때까지만, 일주일이니까 조금 참아 주시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문제는 이 경우라도 27일까진 어정쩡한 상황이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다. 특히 재·보선을 앞두고 야당이 해임건의안 카드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어 내부적으로 고민이 크다.



 유승민 원내대표는 일단 총리 해임건의안이 제출되면 의원총회를 소집해 뜻을 모으겠다는 입장이다. 유 원내대표는 이날 당·정·청 정책조정협의에서 “새누리당은 급할 때일수록 원칙대로, 매사 정도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 원내대표의 한 측근 의원은 “해임건의안을 받아들인다기보단 일단 논의를 하는 모양새를 갖추겠다는 뜻”이라며 “여론이 악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해임안에 공개적으로 반대하기도 쉽지 않은 상황 아니냐”고 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