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북, 22경기 무패 … 18년 만에 대기록

프로축구 전북 현대 선수들이 5개월 만에 최강희(56) 감독을 또 한번 헹가래쳤다. 이번엔 우승이 아닌 대기록 달성을 축하하는 퍼포먼스였다. 전북은 1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제주와 K리그 클래식 6라운드 경기에서 후반 12분에 터진 레오나르도(29)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지난해 9월 6일 상주 상무전(2-0) 이후 한번도 지지 않은 전북은 리그 연속 무패 기록을 22경기(17승5무)로 늘렸다. 1991년 부산 대우(현 부산 아이파크·13승8무)와 1997년 전남 드래곤즈(11승10무)가 보유했던 프로축구 연속 무패 기록을 18년 만에 깼다.



이동국 “리그 무패 우승 도전”

 지난해 우승팀 전북은 올 시즌에도 초반부터 ‘1강’ 체제를 구축했다. 올 시즌에는 브라질 출신 공격수 에두(34)와 레오나르도가 리그에서만 4골씩 넣고, 이동국(36) 에닝요(34) 한교원(25)이 1골씩 기록하는 등 득점 루트 다변화에 성공하면서 더 강해졌다. 22경기 무패를 이어오면서 32골을 넣은 반면 9골밖에 내주지 않은 탄탄한 공-수 전력이 돋보였다. 최 감독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조직력이 좋아졌다. 그 과정에서 팀에 승리 DNA가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한 차례 대기록 달성 기회를 놓쳤던 아픔도 전북을 더 강하게 했다. 전북은 지난 2011년 7월부터 2012년 3월까지 20경기 무패 기록을 세운 적이 있다. 그러나 21번째 경기였던 서울과 대결에서 1-2로 패해 눈앞에서 기록 달성을 놓쳤다. 3년여 만에 대기록에 재도전한 최 감독은 경기 전 “새 기록을 세워보자”면서 선수들을 독려했다. 주장 이동국은 “ K리그에서 당분간 깨지기 힘든 기록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욕심을 냈다”고 말했다. 이동국은 “역사상 가장 강한 팀이었다는 이야기를 들을 수 있도록 지지 않는 경기를 하겠다”면서 리그 무패 우승이라는 야심찬 포부도 밝혔다.



 한편 포항은 19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2경기 연속 골을 넣은 문창진(22)을 앞세워 대전을 2-0으로 완파했다. 포항(4승3패·승점 12)은 4위에 올랐다. 전남은 부산을 2-0으로 꺾었다.



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