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설의 심해어' 역대 최고가 낙찰…무려 520만원에? '무슨 맛일까'

전설의 심해어 돗돔 [사진 중앙포토]




전설의 심해어 돗돔 [사진 중앙포토]




돗돔 경매가 520만원 역대 ‘최고’… 전설의 심해어 돗돔은 어떤 생선?



‘전설의 심해어’로 알려진 대형 돗돔 1마리가 520만원이라는 역대 최고가에 매매됐다.



부산공동어시장은 17일 새벽 위판에서 지난 15일 밤 제주도 북동쪽 223해구에서 대형선망어선에 잡힌 돗돔 1마리가 520만원에 낙찰됐다고 밝혔다.



이날 위판된 돗돔은 몸 길이 1.8m에 무게 115㎏에 달했다.



지난해 2월 위판된 돗돔은 몸길이 1.7m로 이날 위판된 돗돔과 크기가 비슷했지만 170만원에 팔렸고, 2013년 11월 소형선망어선에 잡힌 몸 길이 1.6m의 돗돔 2마리는 합쳐 560만원에 경매됐다.



이날 위판된 돗돔은 처음 150만원에 시작했지만 중도매인 2명이 경쟁을 벌여 가격이 높아졌다.



돗돔은 전설의 심해어로 불리며 주로 서남해안과 동해 남부의 수심 400~500m 이상 되는 바위가 많은 깊은 바다에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깊은 바다에 서식하는 돗돔이 이번에 수심 50~60m에서 조업하는 대형선망어선 그물에 잡힌 건 산란을 위해 얕은 수심으로 이동하다가 그물에 걸렸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부산 해역에서는 돗돔이 거의 잡히지 않았으나 2013년 11월 2마리, 지난해 2월 1마리, 지난해 6월 3마리가 잡힌 바 있다.



돗돔의 모습을 접한 네티즌들은 “돗돔, 엄청 크네”, “돗돔, 맛은 어떨까”, “돗돔, 저거 하나면 한 달은 먹겠다”, “돗돔, 돗돔 요리 먹어보고 싶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돗돔 [사진 중앙포토, 부산공동어시장 제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