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십억 하던 사자개가 5000원짜리로 전락한 이유는?











한 때 수십억 원에 거래되며 ‘세계에서 가장 비싼 개’로 불리던 티베트산(産) 마스티프(사자개)가 '애물단지'가 됐다. 마스티프는 오메가 시계, 검은색 아우디, 값비싼 술과 마찬가지로 사자개는 중국에서 부의 상징으로 여겨졌다. 그러나 최근 마스티프를 집에서 기르던 열풍이 시들면서 5달러에도 처분이 곤란해 졌다.



18일 뉴욕타임스 등 외신들은 세계 애견 대회에서 상을 휩쓸던 마스티프가 이제는 중국서 인기가 시들해졌다고 보도했다. 루오 이(47)라는 중국의 한 자산가는 마스티프를 기르는 시설을 운영했다. 그는 순종 마스티프 5마리를 기르면서 강아지를 낳으면 비싼 값에 팔았다. 2007~2012년 마스티프 강아지는 한 마리에 13만1000달러(약 1억4000만원)에 팔리기도 했다. 그러나 마스티프 매매가 잘 되지 않으면서 사육 시설은 문을 닫아야 할 처지가 됐다. 그는 한 때 3곳까지 늘렸던 시설도 접고 직원들을 해고했다. 팔려고 해도 사가려는 사람이 없었다. 마스티프 주인들은 개 도축업자로부터 "5달러를 줄 테니 개를 넘겨라"는 말까지 듣게 됐다.



왜 마스티프의 인기가 하루 아침에 사라지고 처치 곤란한 존재로 전락한 걸까. 일단 중국서 최근 불고 있는 반(反)부패 운동이 마스티프 열기를 잠재운 요인 중 하나다. 사자개를 기르고 있다는 소문이 퍼지면 부자로 낙인 찍히기 딱 좋기 때문이다. 게다가 마스티프 한 마리를 먹이는데 하루에 50~60달러(약 5만4000~6만5000원) 가량이 드는 것도 부담이다.



최근 중국에서 개를 기르는 데 지켜야 할 규정이 엄격해진 것도 이유다. 베이징·상하이·톈진(天津) 등에서는 덩치가 큰 개를 키울 수 없게 되며 티베트 마스티프를 애완견으로 둘 수 없게 됐다. 호랑이 등 맹수로부터 가축과 사람들을 지켜주던 티베트 마스티프를 앞으로는 더욱 찾아보기 어렵게 될 전망이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