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소연, 잉글랜드 올해의 선수상 시상 "떨리고 좋았다"

한국 여자축구 국가대표 지소연(24·첼시 레이디스)이 2014년 잉글랜드 여자축구(WSL) 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상을 받았다.



지소연은 19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2014-2015 프리미어리그 32라운드 첼시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경기 하프타임에 올해의 선수상을 직접 받았다. 맨유 알렉스 퍼거슨 전 감독과 박지성, 아내 김민지 전 아나운서도 이 경기를 직접 관전했다.



이날 첼시 골키퍼였던 카를로 쿠디치니로가 직접 트로피를 지소연에게 전달했다. 지소연은 "경기장에 들어서는 순간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기분을 느꼈다"며 "떨리기도 했고 설레기도 했는데 표현할 수 없을 만큼 정말 좋았다"고 말했다.



지소연은 지난 시즌 19경기에서 9골을 넣어 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에 선정됐고, 잉글랜드 프로축구선수협회(PFA)가 선정한 올해의 여자 선수상 후보에도 올라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