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 도로함몰 대책으로 충적층 30년 이상 노후 하수관로 정비

서울시가 충적층에 있는 30년 이상된 노후 하수관로 2720㎞를 2018년까지 단계적으로 조사 및 정비한다고 19일 밝혔다.



삼성중앙역(9호선) 등 최근 잇따르는 도로함몰 사고가 모래 형태의 지질인 충적층과 관련이 있다고 판단해서다. 서울시 전체를 놓고 봤을 때 하수관로는 총 1만392㎞. 이중 30년 이상된 노후 하수관로는 5000㎞에 이르고 50년 이상 노후 하수관로도 932㎞로 조사됐다.



시는 충적층에 있는 30년 이상된 노후 하수관로 정비에 집중할 계획이다. 우선 올해 중으로 ‘노후·불량 하수관로 종합실태 조사 및 기본설계’ 용역을 발주해 1315㎞를 조사·정비한다. 이와 함께 하수관 불량 판정기준도 마련한다. 시는 매년 300㎞의 하수관로를 조사하고 있으나 CCTV와 육안검사에 의존하는 등 하수관로 노후도에 대한 명확한 분석 이뤄지고 있지 않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노후 하수관에 대한 체계적인 평가기준ㆍ조사방법 등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중앙 정부에 대한 예산 지원도 요구할 예정이다. 박원순 시장은 지난 15일 시의회 시정질문에서 “노후하수관 문제 해결하려면 예산이 1조원 이상 들어가는데 시 예산만으로 힘들어 국비지원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조성일 서울시 도시안전본부장은 “최근 곳곳에서 발생하는 도로함몰로 인해 시민 불안감이 매우 높아진 만큼 도로함몰의 원인인 노후 하수관로 정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하수관 정비에 사용 가능한 예산을 모두 투입하고 중앙 정부와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국비확보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