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신이 다니던 교회 헌금함 훔친 30대 구속

서울 혜화경찰서는 자신이 다니던 교회의 헌금함을 훔친 혐의(절도)로 박모(34)씨를 구속했다고 19일 밝혔다.



박씨는 지난 13일 오후 12시20분쯤 서울 창신동의 한 교회 예배당에서 가로 55㎝, 세로 43㎝, 높이 75㎝의 헌금함을 통째로 들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가 들고 간 헌금함에는 현금 35만원이 들어있었다.



경찰은 교회 인근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절도 용의자의 인상착의를 파악한 뒤, 14일 오후 9시35분 동묘역 8번 출구 앞에서 박씨를 발견하고 현장에서 범행사실을 자백받아 체포했다.



경찰조사 결과 박씨는 일정한 직업 없이 인근 식당 등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생계를 이어왔고, 훔친 현금은 모두 유흥비로 탕진한 것으로 조사됐다.



채승기 기자 ch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