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문종 “성완종 리스트, 로비 통하지 않은 명단”

새누리당 홍문종 의원은 19일 정치권을 강타하고 있는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해 “로비에 통하지 않은 사람 명단이라고 생각하면 어떨까”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MBC ‘시사토크 이슈를 말한다’에 나와 “저 같은 경우도 정말 죄송하지만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부탁을) 하나도 못 들어 드렸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고인이) 재판받을 때 도와주지 못한 죄, 공천할 때 도와주지 못한 죄 등 이런 것들이 아마 괘씸죄가 아니었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 당시 고인께서 정말 곤혹스러워하고 섭섭해하던 모습이 눈에 선한데, 죄송하긴 하지만 도와드릴 수 있는 입장이 아니었다”며 “그 당시로 그렇게 다시 돌아간다 그래도 그렇게 할 수밖에 없었던 제 잘못”이라고 했다.

그는 자신의 결백을 거듭 주장했다.



홍 의원은 “(금품을) 받았으면 정계 은퇴하겠다고 말씀을 드렸다”면서 “어쨌든 참 부끄럽다. 이름이 거기 올라가 있다는 데 대해서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은 없다”고 말했다.



또 “뭘 해서라도 이 의혹의 질곡에서 벗어나고 싶다”며 “특검이 아니라 특검 할아버지 법이라도 도입해서 저를 이 질곡에서 벗어나게 해달라는 것이 제 기도”라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저희(새누리당)가 옛날에 ‘차떼기 정당’이라는 전력들이 있어서 그것들 때문에 우리가 야단을 맞고 있다는 건 안다”면서도 “이번 (대통령) 선거만큼은 저희가 깨끗하게 치렀다고 자신 있게 말씀드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고인을 폄하한다든지 이런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도 “그 분은 두 번이나 이미 감옥에 갔다 오셨고 사면이 됐지만 유죄 판결을 받은 분이고 이 세상의 모든 일을 다 돈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평소에 주장하셨던 분이라고 그런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이번 ‘성완종 사태’와 관련해 노무현정부와 새정치민주연합을 겨냥하기도 했다.



그는 “새누리당이 지금 태풍의 눈으로 떠오른 것은 사실이지만 지금 시점에서 여러 흉흉한 얘기들이 많이 들린다”며 “(고인의) 사면을 두 번씩이나 했는데 그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이 누구였고, 정무수석이 누구였고 이런 얘기들이 흉흉하게 돌아간다. 현재 빙산의 일각처럼 나와 있긴 하지만 그 빙산 전체를 한 번 따져보자”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완구 국무총리의 거취 문제와 관련해선 “대통령께서 외국 순방 중인 상황인데 (이 총리의 공석으로) 부끄러운 대한민국을 만들어서 되겠느냐. 대통령께서도 갔다 와서 이런 문제들에 대해 특검을 하든 결론을 내리겠다고 말했는데 그것은 어쨌거나 대통령의 권한”이라고 주장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