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주 시드니서 20대 한국인 실종 5일만에 숨진채 발견

호주 해변에서 18일 오전 20대 한국인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외교부는 “현지시간으로 13일 새벽 호주 시드니 시내에서 귀가하기 위해 홀로 택시를 탔다 실종됐던 우리 국민 1명이 18일 아침 시드니 인근 피어몬트(Pyrmont) 소재 존스 베이(Jones Bay) 부두 바다에서 시신을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지난해 2월부터 워킹홀리데이로 호주 시드니 소재 식당에서 일해왔다. 호주 경찰은 시신을 부검해 사인을 규명할 예정이다. 외교부 관계자는 “타살, 실족사 등 여러 가지 가능성을 놓고 호주 경찰이 수사를 하고 있는 걸로 안다”며 "주(駐)시드니 총영사관을 통해 호주 경찰에 신속한 수사를 요청하고 가족들에게 각종 조력을 제공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