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대이작도 인근 해상에서 여객선·어선 충돌…2명 부상

인천 옹진군 대이작도 인근 해상에서 여객선과 어선이 충돌해 2명이 부상했다.



19일 오전 10시15분쯤 인천시 옹진군 대이작도 북방 1.8㎞ 해상에서 대이작도로 향하던 여객선 레인보우호(228t)와 어선(7.83t)이 충돌했다. 이 사고로 어선이 침몰하면서 배에 타고 있던 강모(59)씨와 부인 이씨(53)가 물에 빠졌다가 해경에 구조됐다. 이들은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부인 이씨는 현재 의식 불명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레인보우호에는 승객 52명 등 60여 명이 타고 있었지만 다치지는 않았다. 그러나 여객선의 앞머리 부분에 파공이 생겼다. 해경은 승객들을 경비함정과 인근 어선 등에 태운 뒤 인근 승봉도 선착장으로 대피시켰다. 또 목격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