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꽃보다 할배 최지우 이서진, 챙겨주면서 싹트는 애정? "따뜻하게 입어라"



 

꽃보다 할배 최지우 이서진, 이서진 강한 어조로 싹트는 핑크빛 모드



꽃보다 할배 최지우 이서진이 시청자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꽃보다 할배’이서진이 최지우의 외투 착용법에 대해서 간섭나선 것이 그 원인이다.



17일 방송된 tvN ‘꽃보다 할배’에서는 이서진과 최지우 H4의 그리스 여행기가 방송됐다.



이날 계단을 올라 힘겹게 메테오라 수도원에 당도한 최지우를 습격한 건 바로 추위였다. 스타일을 중시한 트렌치코트 차림의 최지우는 매서운 추위에 몸을 바들바들 떨었다.



이서진은 “옷 좀 잠그라. 춥지 않나?”라고 무심한 척 챙겨주는 말을 했다. 최지우가 “단추를 다 채우면 너무 타이트하지 않나?”라며 손사래를 치자 이서진은 “뭐가 타이트한가. 크다. 따뜻하게 입어라”고 최지우를 걱정하며 강한 어조로 조언했다.



이에 최지우는 “오빠 지금 나한테 화내는 건가?”라 애교를 부려 시청자들의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꽃보다 할배 그리스 편’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45분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꽃보다 할배 최지우 이서진’[사진 tvN 꽃보다 할배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