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치적 타살” “이럴 줄 알았다” … 성완종 평가 엇갈리는 충청 정치권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죽음이 충청권에 몰고 온 풍랑은 거셌다. ‘성완종 리스트’에 이어 정체가 모호한 제2, 3의 리스트들까지 입소문으로 떠돌면서 이 지역 정치인들을 숨죽이게 만들고 있다.

 충청권 출신 정치인들의 반응은 대체로 세 가지로 나뉜다. 사람에 따라 성완종 스캔들에 연루되길 꺼리는 ‘회피’적 태도나 ‘동정’ ‘비난’으로 나타난다.

 새누리당 이인제(논산-계룡-금산) 의원은 “세상엔 공짜가 없다. (권력이 없는) 나한테는 (돈을) 줄 일이 없다”며 성 전 회장으로부터 자금 지원을 받은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죽기 전엔 전화 통화 몇 번만 한 정도”라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2012년 총선 때 성 전 회장과 선진통일당 소속으로 함께 당선됐고, 그해 새누리당과의 합당 때도 함께 움직였다. 새정치민주연합 박병석(대전 서구갑) 의원은 “(성 전 회장이 결성한) 충청포럼에서 만나 알게 된 정도”라며 “두어 달 전 식사를 한 번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상당수 정치인은 동정론을 폈다. 새정치연합 박수현(공주) 의원은 성 전 회장이 공주에서 서울까지 버스로 출퇴근하는 박 의원을 보고 후원금을 보내준 사연을 밝히며 “충남에선 ‘정치적 타살’이란 분위기가 강하다”고 전했다.

 성 전 회장을 비난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보은-옥천-영동에서 5선을 역임한 이용희(새정치연합 고문) 전 국회 부의장은 “언젠가 이런 일이 생길 줄 알고 처음부터 그를 경계했다”며 “가진 것도 없는 친구가 욕심을 부리면서 남의 돈을 제 돈처럼 썼다. 새우가 고래를 삼키려 한 것”이라고 했다.

 이처럼 반응은 다양했지만 여야를 막론한 충청권 정치인 대부분은 성 전 회장과 얽혀 있었다. 충청권 친목 모임들은 이들 간의 인맥 쌓기에 훌륭한 수단이었다. 충청포럼에만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정운찬 전 총리, 박병석 전 국회 부의장, 정진석 전 국회 사무총장을 비롯해 새누리당 이인제·정우택·이명수·박성효·김동완·김태흠 의원, 새정치연합 김영환·전병헌·양승조·박완주 의원 등이 참여하고 있다. 성 전 회장은 또 다른 충청권 인사 모임인 ‘백소회(百笑會)’에도 공을 들여온 것으로 알려졌다. 충청권 친목 모임이 활발한 데 대해 충청포럼 회원으로 익명을 요구한 모 국회의원은 “충청인들이 영호남에 비해 중앙 무대에서 열세라는 생각이 있어 단결력이 강한 편”이라고 풀이했다.

 충청도 현지에선 죽은 자에 대한 동정과 산 자에 대한 비난이 뒤섞여 있다. 이인제 의원은 “현역 정치인 중 내가 유일하게 성 전 회장 영결식에 참석했는데 그것 때문에 지역구에서 내 지지율이 올랐다”고 전했다. 박수현 의원은 “충청 총리(이완구)가 약하고 힘 없는 충청 기업을 제물로 삼았다는 얘기가 돌고 있다”고 했다.

 위기에 몰린 이완구 총리를 두고 충청권의 위상 약화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지역신문의 K모 기자는 “새누리당 내에서 이 총리 수사와 사퇴를 촉구하는 모습을 보고 차기 대선에서의 ‘충청권 대망론’에 PK(부산·경남)·TK(대구·경북) 세력이 제동을 걸려는 것 아니냐는 시각이 있다”고 말했다. 또 이 총리의 주도로 추진하던 신설 정부 부처의 세종시 이전 사업에도 제동이 걸릴 것이란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

 반면 세종참여연대 등 충청권 시민사회단체는 16일부터 총리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김수현 세종참여연대 사무처장은 “진상 규명만이 충청인의 자존심을 함께 지켜줄 수 있는 부분”이라며 ‘충청도 총리’라는 지역 담론이 더 이상 유지되기 어려울 것임을 시사했다.


이충형 기자 adche@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