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 “시행령 원만히 해결” … 해수부는 “수정안 언제 마련될지 몰라”

세월호 1주기가 지났지만 세월호특별법 시행령을 둘러싼 진상규명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와 정부(해양수산부) 간 시각차는 여전하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16일 안전점검 회의에서 “진상규명특별법에 따른 시행령 문제를 원만하게 해결하도록 신경 쓰라”고 주문했다. 특별법 제정 후 4개월간 표류하고 있는 특조위가 정상 가동되도록 하라는 뜻이었다.

세월호 특조위 시행령, 뭐가 문제길래

일각에서는 이 발언을 두고 정부가 특조위와 유가족 입장을 받아들이라는 신호가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하지만 당정협의에서 확인된 해수부 입장은 달랐다. 시행령 폐지보다는 약간의 수정을 통한 ‘원만한 해결’에 무게를 두고 있었다.

시행령 갈등의 핵심은 특조위 인원과 구성에 관한 문제다. 해수부 시행령에 따르면 실질적인 조사 업무를 수행하는 진상규명국을 여당이 추천하는 조대환(사무처장) 부위원장이 지휘하는 사무처 아래 뒀다. 특조위 인원도 특별법이 정한 최대 인원(120명)보다 적은 90명으로 정했다.

해수부 차관급 공무원이 기획조정실장을 맡아 전체 업무를 관장하도록 했다. 특조위는 조사 대상인 해수부 고위 공무원이 깊이 관여하는 것 자체가 모순이라고 지적한다. 이에 대해 해수부는 ▶파견 공무원 비율을 줄이고 ▶정원은 필요에 따라 출범 후 늘리도록 하며 ▶기획조정실장의 직함을 협력조정실장으로 바꾸는 수정안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해수부는 차관급 공무원 파견 방침을 굽히지 않고 있다. 해수부 관계자는 “차관급 공무원이 특조위를 장악하려는 것이 아니고 활동을 지원하는 것이어서 문제 될 게 없다”고 말했다. 진상규명국을 사무처에서 분리하는 문제에 대해서도 “현행 시행령 안에서도 진상 조사에는 큰 문제가 없다”며 사실상 받아들이기 힘들다는 입장이다.

이런 해수부의 입장에 대한 반응은 여전히 갈리고 있다. 여당 추천위원들은 “특조위 회의 분위기가 진보계열이 장악한 느낌이 있다”며 “정부도 이런 부분을 감안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유가족 측과 시민단체들은 “정부가 특조위를 견제하려는 의도가 여전하다”며 “이런 식으로 수정안을 만든다면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해수부 김양수 대변인은 “최대한 유가족과 특조위 측의 의견을 반영할 계획이지만 시행령 최종 수정안이 언제 마련될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장주영 기자 jyjang@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