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물로 본 ‘금주의 경제’] 로이드 블랭크페인 골드먼삭스 CEO

블룸버그
2008년 지구촌을 강타한 금융위기 당시 미국 투자은행 골드먼삭스의 로이드 블랭크페인(Lloyd Blankfein·61·사진) 최고경영자(CEO)는 죄인취급을 받았다. 2009년 2월엔 JP모건체이스의 제이미 다이먼 CEO 등과 함께 상원 청문회에 불려나가 의원들로부터 금융위기의 책임과 구제금융 사용처를 놓고 “미국은 더 이상 그대들을 신뢰하지 않는다”며 호된 질책을 들었다.

금융위기서 벗어나 1분기 순익 40% 늘어

그랬던 월가에 지금은 훈풍이 분다. 금융위기의 어둡고 긴 터널에서 벗어나고 있다는 안도의 바람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6일(현지시간) 미 대형 은행이 1분기에 시장의 예상을 뛰어넘는 좋은 실적을 보였다고 전했다. 양적완화, 기업실적 개선 등으로 시장이 회복되면서다. 씨티그룹은 매출 197억4000만 달러, 순익 47억 7000만 달러를 기록하며 순익이 전년 대비 20% 늘었고, JP모건체이스의 순익도 59억 달러로 12% 증가했다.

특히 골드먼삭스의 실적은 눈부시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골드먼삭스는 1분기 매출 106억2000만 달러, 순이익 28억4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14%, 순이익은 40% 늘었다. 순익은 4년 만에 최고치다. 기업수익성을 나타내는 대표적 지표 가운데 하나인 자기자본이익률(ROE)도 14.7%로 18개 분기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블랭크페인은 하버드대 로스쿨을 졸업한 뒤 법률회사를 거쳐 원자재투자회사 J.아론에 입사했다. 1982년 이 회사가 골드먼삭스에 합병됐다. 그는 골드막삭스에서 실력을 인정받아 승승장구하며 2006년 최고경영자(CEO)가 됐다. 그의 지난해 연봉은 2400만 달러로 미 주요 은행 CEO가운데 가장 많았다.


염태정 기자 yonnie@joongang.co.kr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