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T·LGU+ 이어 SKT도 갤럭시S6 할인 폭 늘려

삼성전자의 최신 스마트폰 갤럭시S6에 대한 이통3사의 보조금 경쟁이 치열하다. 사진은 지난 10일 서울 명동의 한 이통사 매장에서 고객이 단말기를 구매하는 모습. [뉴시스]
이동통신시장 1위인 SK텔레콤도 갤럭시 S6 시리즈 보조금 인상 경쟁에 뛰어들었다. SK텔레콤은 18일 삼성전자의 최신 스마트폰 갤럭시 S6와 갤럭시 S6 엣지에 대한 공시 지원금(보조금)을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통 3사가 일주일 사이에 갤럭시S6에 대한 보조금을 경쟁적으로 올리면서 휴대전화 시장에서의 가입자 쟁탈전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달아오르는 보조금 경쟁

SK텔레콤은 이날 오전 10만원대 요금제를 기준으로 갤럭시S6 32GB의 보조금을 24만8000원으로 공시했다. 갤럭시S6 출시일인 지난 10일 공시했던 13만원보다 11만8000원 오른 금액이다. 갤럭시S6 64GB도 지난주 12만원보다 8만7000원 오른 20만7000원으로 공시했다. 또 갤럭시S6 엣지 32GB는 12만원에서 17만8000원으로, 64GB는 14만원에서 16만8000원으로 각각 5만8000원, 2만8000원 인상했다. 하루 전인 17일 갤럭시S6 시리즈 보조금을 상향 조정한 KT· LG유플러스에 대한 대응책인 셈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지원금 경쟁을 자제해왔으나 경쟁사가 올린 상태에서 대응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번 인상으로 조건에 따라 일부는 경쟁사보다 많거나 적을 수 있지만 전체적으로 경쟁사와 비슷한 수준이 됐다”고 주장했다. SK텔레콤이 주말인 18일에 보조금을 전격 인상한 것은 고객이 많이 몰리는 토·일요일 주말 시장을 잡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KT는 17일 갤럭시S6의 보조금을 10만원대 요금제를 기준으로 32GB는 32만7000원, 64GB는 31만7000원으로 결정했다. S6 엣지 보조금은 32GB 25만원, 64GB 24만원이다. 앞서 KT가 10일 공시한 보조금 (갤럭시S6 32GB, 21만1000원)보다 11만6000원 많다. S6엣지 역시 지난주 발표된 보조금(32GB 기준 17만2000원)보다 3만9000원 늘어났다.

LG유플러스도 17일 보조금을 늘렸다. LTE8 무한대 89.9 요금제를 기준으로 갤럭시S6는 22만원(32GB·64GB 동일), S6엣지는 18만1000원(32GB·64GB 동일) 의 보조금을 준다. 앞서 10일 공시한 보조금 (갤럭시S6 14만원, 갤럭시S6 엣지 12만원)보다 6만~8만원 늘어난 금액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고객들이 많이 가입하는 월 6만~8만원대 요금제에 대한 보조금 지원을 강화했다”고 주장했다.

이동통신사들이 갤럭시S6 시리즈에 일주일 사이에 보조금을 경쟁적으로 올리면서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에 대한 비판적인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참여연대 안진걸 협동사무처장은 “일주일 사이에 이통사들이 보조금을 대폭 올리는 건 이미 단말기를 구매한 사람에 대한 차별이자 요금제·단말기 출고가에 거품이 있다는 걸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단통법 시행 6개월 평가 토론회’에서 우상호 의원(새정치민주연합)은 “정부는 시간이 지나면 시장이 정상화되고 통신비도 인하될 것이라고 주장해 왔지만 국민이 체감하는 통신비 부담과 단말기 가격에는 변화가 없다”고 했다.


염태정 기자 yonnie@joongang.co.kr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