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근영 기자의 오늘 미술관] 애도의 만종

밀레, 만종(晩鐘), 55.5×66cm, 1857~59, 파리 오르세미술관




오늘은 많은 이야기 대신 그림을 그린 밀레(1814∼75)의 말을 인용합니다.



“만종이 울리면 고된 일을 잠시 멈추고 가엾게 죽은 자들을 위해 경건히 삼종기도를 올리게 하셨던 우리 할머니를 떠올리며 그렸습니다.”



권근영 기자 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