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압구정백야' 강은탁, 박하나·이효영 약혼 소식에 오열

‘압구정백야’. [사진 MBC ‘압구정백야’ 캡처]




‘압구정 백야’ 강은탁이 박하나와 이효영 약혼 소식에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압구정백야’에는 장화엄(강은탁 분)이 백야(박하나 분)와 정삼희(이효영 분)가 약혼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장화엄은 백야의 부름에 오피스텔로 향했다. 정삼희와 함께 있던 백야는 “우리 다음주에 약혼한다”고 밝혔고, 이를 들은 장화엄은 충격을 받았다.



백야는 “오빠는 오빠 행복을 위해 내가 필요한 거라는 생각이 든다. 나를 위해서가 아니라”라며 “나랑 있을 때 일상 행복을 느낀다고 했지. 곰곰이 잘 생각해봐라”고 선을 그었다.



장화엄이 “난 너 견딜 수 없게 좋아한다”고 애절한 마음을 표하자 백야는 “진심으로 좋아하면 나보다 상대방 생각해야한다. 나도 내 감정이 더 중요하다. 오빠와 인연, 끈 잘라내고 싶다. 이제는 피곤하다”고 그를 밀어냈다.



백야는 “내 마음이 정말 향하는 건 작가님이다. 아무리 생각해도 확실하다. 인정하고 받아들여 달라. 내 몸 추스르기 지친 내가 오빠 더 이상 맞춰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장화엄은 “충분히 생각한 것이냐. 나 때문에 약혼하는 거면 서두르지 마라”라고 붙잡았다. 이에 백야와 삼희는 “충분히 생각했다”며 견고한 태도를 보였다. 더불어 백야는 “이제 지친다. 생각해봤는데 나 위해서가 아니라 오빠 위해서 나랑 살려는 것이다”라고 독설했다.



장화엄은 충격에 눈물을 멈추지 못했고 “나 때문이면 무리하게 일정 잡지마라. 귀찮게 안 할 테니”라고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정삼희를 향해서도 “지금까지 한 번도 너 부러운 적 없었다. 근데 지금은 미치게 부럽다”고 복잡한 심경을 드러내며 자리를 떠났다.

이후 강은탁은 체념한 표정을 지으며 차에 올라탔고, 하염없이 눈물을 쏟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압구정백야’. [사진 MBC ‘압구정백야’ 캡처]









▶셀레나 고메즈ㆍ마일리 사이러스, 저스틴 비버 아이 가졌다?…'충격'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