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디오스타 김흥국, "김부선 스님 꼬셔서 돈내게 해", 무슨 일?

라디오스타 김흥국 김부선 [사진 중앙 포토]




라디오스타 김흥국, "김부선 가게에 스님을 꼬셔 데려와…"



이날 라디오스타에 게스트로 출연한 김부선과 김흥국이 티격태격 하는 모습을 보이며 입담을 과시했다.



지난 15일 오후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는 앵그리 피플 ’화가난다’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김부선, 이훈, 가수 김흥국, 그룹 제국의 아이들 광희가 출연했다.



이날 ‘라디오스타’에서 게스트들이 등장하자 김구라는 김흥국과 김부선을 향해 “둘이 부부같다”고 이야기 했다.



이를 들은 김흥국은 “김구라가 (우리가) 부부 같다고 한다”라고 운을 뗐고, 김부선은 “무슨 악담을 그렇게 하시느냐”며 발끈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김부선은 "김흥국의 라디오스타 동반 출연 사실을 알고 나오지 않으려 했다"며 선제공격을 날렸다. 그는 "내가 작게 장사를 하는데 김흥국이 왔다. 스님을 꼬셔서 스님이 돈을 내게 하더라"고 폭로했다. 이에 김흥국은 "방송에서 할 말이 있고 안할 말이 있지 않냐"며 당황해했다.



이날 ‘라디오스타’에서 김흥국은 “김포 홍보대사인데 출마할 생각이 있나?”라는 질문에 “그런 얘기가 있긴 한다. 난 생각 없다”라고 입을 열었다.이어 김흥국은 “지역구 하나 건졌다, 이런 반응이다”라며 “나는 가만히 축구만 하는데 사람들이 자꾸 ‘이제 할 때 되지 않았어?’라 한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김부선은 “김흥국이 출마하면 나 바로 피켓 든다. 오빠는 안 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라디오스타’에서 김흥국은 김부선과 기싸움을 하던 중 “이 사람이 어디 아픈 게 아파트 난방비 때문에 싸움질 많이 해서 그런다. 좀 살살하라고”고 돌직구를 날려 좌중을 폭소케 했다.



김부선은 '라디오스타'에서 난방 관련 기자회견 당시 고가의 의상이 아니냐며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된 5만원 원피스, 3만원 가방등에 대해서도 거침없이 언급했다. 그는 당당하게 자신의 외모와 몸매가 패션을 완성시킨다며 이날 '라디오스타'에 입고 나온 의상이 5만원이라고 밝혔다. 악세서리 또한 저렴한 제품들임을 공개했다. 다만 자신이 차고 있던 시계가 시간이 흐를 수록 가격이 높아진다는 사실을 듣고 김흥국이 관심을 보이자 500만원에 처분하겠다고 나서 또 한바탕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날 '라디오스타'에서 김흥국, 김부선의 입담을 들은 네티즌들은 "라디오스타 '화가난다'특집, 김흥국-김부선 딱이네" "라디오스타 김흥국, 오늘도 한 건 했나?" "라디오스타 김흥국-김부선, 부부같기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라디오스타 김흥국, 김부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