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밤' 씨스타 소유 "365일 복근 있으려면 살 수가 없어"

‘한밤 씨스타’. [사진 SBS ‘한밤’ 캡처]






'한밤' 씨스타 소유 "365일 복근 있으려면 살 수가 없어"





15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이하 한밤)’에서는 씨스타의 CF 촬영 현장을 찾아 인터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소유는 자신의 매력포인트를 묻는 질문에 복근이라고 답하면서 “사람이 365일 복근이 있으려면 인생을 살아갈 수가 없다”라고 호소했다. 이어 소유는 “(곧 여름이 오기 때문에 복근) 아이들이 조금씩 깨고 있다. 아직은 자고 있다”라며 최근 복근의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이날 ‘한밤’ 씨스타는 서로에 대한 이미지 게임을 했다. 적응 여왕으로 소유를 뽑았으며 가장 독한 사람으로는 보라를 지목했다.



‘한밤’ 씨스타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한밤’ 씨스타, 복근도 쉴 시간이 필요하다” “‘한밤’ 씨스타, 소유하고 싶은 소유” “‘한밤’ 씨스타, 복근 소강 상태 웃기다” “‘한밤’ 씨스타, 다들 너무해” “‘한밤’ 씨스타, 복근이 꼭 있어야 하나” 등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한밤 씨스타’. [사진 SBS ‘한밤’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