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경필 지사, 최문순 강원지사와 상생 협약 예고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20일 강원도를 방문해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상생협약을 맺는다. 남 지사의 이번 강원도 방문은 지난 11일 최문순 강원지사에 광역지자체간 연정을 하고 싶단 뜻을 밝힌 이후 첫 번째 광역지자체 방문이어서 두 지자체가 어떤 상생방안을 도출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광역지자체간 연정 성사 여부에 관심 집중
DMZ 개발 공동협력, 군사시설 규제 합리화, 접경지역 교통망 개선 협력, 농ㆍ수ㆍ특산물 판로 개척 등의 양 도간 상생방안 담을 듯

16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번 협약은 ▶DMZ활용 공동 협력, ▶군사 시설 규제 합리화 및 경제생활권 협력사업 발굴 추진, ▶농·수·특산물 및 문화·관광분야 교류 활성화, ▶2018평창올림픽 성공 개최 지원 등에 대한 양 지역 간의 협력을 주제로 하고 있다.



특히 휴전선을 공유하고 있는 경기도와 강원도의 특성을 담아 ▶DMZ활용 관광상품 개발 및 관광활성화 추진, ▶군사시설 규제 합리화, ▶접경 지역 등 광역교통망 구축 등에 대해 구체적 논의가 오갈 것으로 도는 보고 있다.



남 지사는 지난 11일 감자원정대와 함께 경기도청 벚꽃행사장을 찾은 최문순 강원도지사를 만난 자리에서 “도의회에 이어 시·군과도 연정(聯政)을 하고 있다. 경기도와 강원도는 휴전선을 공유하고 있는 이웃이다. 광역지자체 간 연정도 하고 싶은데 강원도가 오늘 방문을 통해 첫 물꼬를 터줬다”고 말했다. 이에 최 지사 역시 “연정을 따라 하고 싶은데 모범을 보여줘서 고맙다”며 화답했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 앞서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강원도청 공무원을 대상으로 ‘하나 된 미래, 강원과 함께하는 세 번째 연정’이라는 주제로 특강을 실시할 예정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