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저스틴 비버, 셀레나 고메즈 · 마일리 사이러스 둘 다 임신 시켜?…'충격'





팝스타 셀레나 고메즈와 마일리 사이러스가 과거 저스틴 비버의 아이를 가졌었다는 주장이 보도됐다.



미국 연예매체 할리우드 라이프는 연예 전문지 ‘라이프&스타일’을 인용해 “셀레나 고메즈와 마일리 사이러스가 저스틴 비버의 아이를 가졌었다”고 15일(현지시간)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과거 마일리 사이러스는 저스틴 비버의 아이를 가진 뒤 비밀리에 중절수술을 받았다. 이어 이 매체는 마일리 사일러스 측근의 말을 빌려 “마일리 사이러스가 저스틴 비버에게 임신한 사실을 밝혔고, 저스틴 비버가 굉장한 충격을 받았다. 두 사람의 커리어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아이를 키울 수가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안다”이라고 밝혔다.







또 “마일리 사이러스가 몇 주 후에 비버에게 울면서 전화를 했는데 지인들은 당시 마일리 사이러스가 낙태 수술을 했음을 직감했었다”고 전했다.



저스틴 비버의 전 연인 셀레나 고메즈 또한 임신을 했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한 측근은 “셀레나 고메즈가 임신했을 때 마일리 사이러스의 이야기를 들었다. 셀레나 고메즈는 마일리 사이러스가 비버를 유혹해 아이를 갖게끔 했다고 믿었지만 그때부터 저스틴 비버와의 불화가 계속됐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저스틴 비버’.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