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유근 근황, 8세에 대학교 입학…천재소년 '정체가 뭐야?' 폭풍성장

천재소년 송유근


천재소년 송유근 근황, '영재발굴단' 멘토로



지난 15일 방송된 SBS '영재발굴단'에서는 천재소년 송유근이 11살 수학영재 김민우 오유찬의 멘토로 나섰다. 이날 송유근은 "(어린 나이에)혼자 공부해야 하니 나 자신과의 싸움이 가장 힘들었다"며 "대학에서 강의를 들을 때 열 살 정도 차이가 났다. 아무래도 어울리기 힘들 때가 있었다"고 말했다.



송유근은 아이들에게 "학교에서 친구들과 잘 어울려 놀아라. 운동도 하고 음악, 미술도 열심히 하라"며 "훌륭한 수학자가 되려면 인문학, 철학, 어학 등 다른 학문도 많이 공부해둬야 한다. 고등 수학에서는 모든 이학 계열의 학문을 만나게 된다"고 전했다. 또 송유근은 "기회가 닿는 대로 아이들을 많이 도울 수 있는 선배이자 동료가 되겠다"고 덧붙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송유근은 중ㆍ고등학교 과정을 검정고시로 1년 만에 졸업하고 8세의 나이로 대학교에 입학했다. 현재 송유근은 19살 나이에 대전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에서 천문우주과학 분야 박사 과정을 밟고 있다. 또 송유근은 180cm가 넘는 훤칠한 키에 두꺼운 안경을 벗고 '훈남'으로 폭풍 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송유근은 개그 프로그램보다 소수의 세계가 더 재미있다는 11살 김민우 군과 명문대 수학과 학생들과의 수학문제 대결에서 이겨 화재가 된 11살 오유찬 군을 만나 영재로 주목받는 삶에 대해 허심탄회한 소감을 털어놨다.



천재소년 송유근 "11살로 돌아가면…"

송유근은 "내가 11살 나이로 돌아간다면 좋아하는 것을 더 많이 했을 것이다"며 "또래 친구들과 그 나이가 아니면 하지 못할 것들을 마음껏 하며 더 잘 어울렸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송유근은 "힘들 때마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위인들의 다큐 프로그램이나 책을 보면서 위기를 극복했다"고 밝혔다.



송유근은 영재로 주목받는 김민우 군과 오유찬 군에게 수학자의 길을 가기 위해서는 수학뿐만 아니라 철학, 역사와 같은 다양한 분야의 지식과 무엇보다 체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특정 분야에 특별한 재능을 보이는 아이들을 찾아 그들의 잠재력을 관찰하고 더 나은 방향으로 성장시키기 위해 고민하는 '영재 발굴단'은 수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천재소년 송유근 근황' [사진 SBS·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