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맨유·리버풀, 노란 리본과 함께 세월호 1주기 메시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팀들이 세월호 침몰 사고 1주기를 맞아 메시지를 통해 추모에 동참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16일 한국어 홈페이지 메인 화면에 노란 리본을 올리고 '1년 전 오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한국에서 일어난 세월호 침몰 사건 소식을 접하고 충격과 슬픔에 빠졌다.



세월호 사건으로 슬픔에 빠진 모든 분들과 마음을 함께 합니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맨유는 지난해 세월호 사고가 발생했을 때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메시지를 전한 바 있다.



리버풀도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추모 메시지를 전했다. 리버풀은 '1년 전 오늘 무려 300명이나 넘는 수많은 사람들이 우리 곁을 떠났다. 리버풀은 다시는 일어나선 안 될 그 날의 가슴 아픈 참사를 잊지 않고 기억하겠습니다'는 애도 메시지와 노란 리본을 함께 게재했다.



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