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특검 도입 마다할 이유 없어"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16일 '성완종 파문'과 관련, "박근혜 대통령이 '특검을 도입하는 것이 진실규명에 도움이 된다면 그것 또한 마다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박 대통령과 비공개 회동을 가진 뒤 국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갖고 "박 대통령이 의혹을 해소할 수 있는 길이라면 어떠한 조치라도 검토할 용의가 있다고 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김무성 대표는 "'당 내외에서 분출되는 여러 의견들을 가감 없이 말씀드렸다'며 대통령께서는 '잘 알겠다. 다녀와서 결정하겠다'고 답변했다"고 밝혔다.



또 "박 대통령은 이번 일을 계기로 부정부패를 확실하게 뿌리뽑는 정치개혁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했다"며 "박 대통령은 순방을 다녀온 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고 했다.



그에 따르면 이날 회동은 낮 12시쯤 청와대 이병기 비서실장으로부터 "박 대통령이 김 대표와 만나기를 원한다"는 연락이 와 이뤄졌다. 박 대통령과 김 대표의 회동은 이날 오후3시부터 45분 동안 이어졌다.



홍수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