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착하지 않은 여자들' 이하나, "송재림-김재석 둘 다 만나겠다" 서이숙에 선언

`착하지 않은 여자들` 이하나 [사진 KBS 2TV `착하지 않은 여자들` 방송 캡처]




'착하지 않은 여자들' 이하나가 서이숙과 담판을 지었다.



15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착하지 않은 여자들' 15회에서는 정마리(이하나 분)가 나말년(서이숙)을 만나는 담판을 짓는 모습이 그려졌다.



정마리는 자신을 불러낸 나현애 앞에 헬멧을 들고 나갔고 "화가 나시면 맞을까봐 쓰려고 가져왔다"고 맹랑한 모습을 보였다.



착하지 않은 여자들 이하나가 서이숙에게 김지석과 송재림을 둘 다 만나겠다고 선언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 말에 나현애는 당황해 했고, 곧 단도직입적으로 "우리 아들들 만나지 말라"고 경고했다. 하지만 정마리는 눈하나 깜빡하지 않고 "둘 다 만나고 싶다"고 답해 나현애를 두번 당황시켰다. 어이없는 표정으로 정마리를 보는 나현애에게 정마리는 "이루오 씨는 제가 좋아하는 남자다. 그리고 이두진 씨는 같이 프로젝트하는 사이로 일을 잘 마무리 하고 싶고 사이좋게 지내고 싶다"고 사정을 설명했다.



이어 정마리는 "우리 어머니와도 풀었으면 좋겠다. 선생님도 배려심 없는 교사로부터 받은 상처가 있지 않느냐. 어머니는 당시 할아버지가 돌아가셨었다. 선생님이 보듬어주셨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자신의 어머니에 대한 이야기도 잊지 않고 말했다. 이를 들은 나말년은 "어디서 훈계야"라고 소리치며 화를 내고 말았다.



`착하지 않은 여자들` 이하나 [사진 KBS 2TV `착하지 않은 여자들` 방송 캡처]




한편 뒷 테이블에서 이 대화를 이두진은 모두 듣고 있었다. 정마리가 "이루오씨는 내가 좋아하는 남자다"라는 말을 들은 이두진은 씁쓸한 미소를 지었고, 이후 정마리에게 "이루오 좋은 놈이다"라며 단념하는 모습을 드러냈다.



'착하지 않은 여자들'은 3대에 걸친 착하지 않은 여자들이 휘청이는 인생을 버티면서 겪는 사랑과 성공, 행복 찾기를 담은 드라마로, 매주 수, 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KBS 2TV '착하지 않은 여자들' 방송 캡처]

'착하지 않은 여자들' 이하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