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디오스타 김흥국, 엑소 노래 '으르렁→따르릉'…말실수어록 업그레이드







김부선, 김흥국 흑역사 폭로…"할 말이 있고 안할 말이 있다" 무슨 일?





배우 김부선(54)이 가수 김흥국(56)의 흑역사를 폭로해 화제를 모았다.



지난 15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된 MBC 예능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는 앵그리 피플 '화가난다'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김부선, 이훈, 가수 김흥국, 그룹 제국의 아이들 광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부선은 "작년 9월 이후에 내가 신분상승(?)이 되지 않았냐. 내가 그때 집 앞에서 테이블 세 개 놓고 작은 가게를 하고 있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때 김흥국 오빠가 스님을 꼬셔서 같이 자주 오더라. 근데 스님이 와서 돈을 내더라"라고 폭로해 김흥국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김흥국은 "방송에서 할 말이 있고, 안할 말이 있지"라며 실제로 당황한 모습이었다. 이에 김부선은 "제가 어려울 때 와서 도와 준거다. 김흥국 오빠는 측은지심이 있는 사람"이라고 다시 추켜세웠다.



그러더니 "그래서 스님들을 꼬셔서 우리집에 데려와서 돈 내게 했다"고 끝까지 폭로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김흥국은 체념한 듯 "그 때 내가 어려웠고, 스님들이 돈이 많았다"며 "술은 내가 다 마셨다. 곡차 마셨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 날 방송에서 MC김구라는 김흥국의 말실수를 폭로했다. 김구라는 “김흥국이 엑소의 으르렁을 따르릉으로 헷깔렸다. 말이 안되는 거 아니냐”며 물었다. 이에 김흥국은 “(엑소)그 친구들한테 미안한데 노래 제목을 몰랐다”며 해명했다.



이어 윤종신은 “김흥국이 식당에서 생선 주문하는데 늘 푸른 생선을 달라고 했다. 알고보니 등 푸른 생선을 말 하는거였다”고 말 해 폭소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라디오스타 김흥국'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