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개의 바람이 되어' 임형주, 수익금 5700만원 기부 "약속 지켜 행복"

‘천개의 바람이 되어’. [사진 중앙포토]






'천개의 바람이 되어' 임형주, 수익금 5700만원 기부 "약속 지켜 행복"





‘천개의 바람이 되어’를 부른 팝페라테너 임형주가 세월호 기부금 약속을 지켰다.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1억원 이상 고액기부자 모임인 아너소사이어티(Honor Society)가 15일 결성 7년 4개월 만에 800호 회원을 맞이했다.



주인공은 5년째 사랑의열매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세계적인 팝페라 테너 임형주다. 클래식 음악가가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으로 가입한 것은 임형주가 최초다.



임형주는 이날 오후 3시 서울시 중구 사랑의열매 회관에서 허동수 공동모금회장에게 세월호 추모곡 ‘천개의 바람이 되어’의 음원수익금 5700여만 원을 기부한다. 또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 가입서에 서명했다. 임형주는 지난해 4월 세월호 참사 직후 이 곡이 각종 추모행사와 라디오방송 및 온라인상에 널리 쓰이자, 공식 추모곡으로 헌정하고 음원수익금 전액을 기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천개의 바람이 되어’는 영미권에서 널리 알려진 작자미상의 시에 지난 2003년 일본의 유명작곡가인 아라이 만이 곡을 붙인 노래다. 임형주가 지난 2009년 2월 한국어로 개사 및 번안해 국내에 최초로 발매했다. “나의 사진 앞에서 울지 마요”로 시작하는 애틋한 가사가 국민적인 추모 분위기와 맞물려 국내 7개 대표적 실시간 음원차트에서 1위 석권 및 라디오 월간방송차트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임형주는 “1년전 세월호 참사의 아픔을 같이 하기 위해 노래를 헌정하고 음원수익금 전액기부를 약속드렸다. 오늘 그 약속을 지키게 되어 개인적으로 무척 뜻 깊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5년간 사랑의열매 홍보대사로 활동하면서 더욱 적극적으로 나눔을 실천하고 싶었고, 그 소망을 이루기 위해 아너 소사이어티에 가입하게 됐다”고 밝혔다.



허동수 공동모금회장은 “음악가로서 특별한 재능과 명예를 이웃과 나누며 사는 임형주 홍보대사의 모습은 사회에 큰 귀감이 될 것이며, 앞으로도 음악을 통해 나눔의 소중함을 알리는데 앞장서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천개의 바람이 되어’.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