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대학 손잡고 ‘피해자 보호’ 수업 만든다

범죄 피해자들의 권리 보호 방안을 실질적으로 배울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마련하기 위해 경찰과 대학이 손을 잡았다.



성균관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은 서울 혜화경찰서와 범죄 피해자 보호ㆍ법률구제 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22일 맺는다고 16일 밝혔다.



이 협약에 따라 실무수업이 로스쿨 정규과목으로 편성되고, 로스쿨 학생이 피해자의 법률상담, 소송지원 등 실무에 참여하면 일정 학점을 인정받게 된다. 혜화경찰서는 생활안전과가 과목 운영을 총괄하는 가운데 청문관실이 피해자 보호 이론, 여성청소년과가 4대 사회악 관련 사건, 수사·형사과가 고소고발 및 형사사건, 교통과가 교통사고 관련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평가하게 할 계획이다.



혜화경찰서 관계자는 “여름·겨울방학마다 과목을 개설해 운영하고 학점도 이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성균관대 관계자는 “학점연계를 통한 로스쿨 실무수습을 최초로 시행하는 만큼 내실화를 위해 협약체결이 필요하다”며 “로스쿨 학생과 지도교수가 피해자 보호영역의 새로운 협력치안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채승기 기자 ch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