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사증후군이란? 남성 성욕·발기에 심각한 문제 초래? '충격'

대사증후군이란? 남성 갱년기 자가진단법이 화제다.



중년 이상 남성 10명 가운데 3명은 치료가 필요한 갱년기 질환을 앓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남성과학회는 40대 이상 남자 2000명을 조사한 결과 28.4%가 갱년기 환자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남성 갱년기는 나이가 들면서 고환 기능이 떨어지고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 분비가 줄면서 나타난다.



여성은 폐경이 오면 신체적·정신적 변화가 급격하게 나타나 스스로 알 수 있다. 하지만 남성은 40세 이후 해마다 테스토스테론이 약 1.6%씩 감소하면서 갱년기 증상이 서서히 나타나기 때문에 평상시 스스로 인지하기가 쉽지 않다.



남성 갱년기로 발생하는 증상을 내버려두면 비만·당뇨·심혈관 질환·고지혈증 등과 같은 대사증후군이 생길 수 있다. 남성 갱년기 자가진단법을 통해 조기 검진과 치료가 필요하다.



남성 갱년기 자가진단 항목으로는 기분 변화, 수면장애, 근육량과 근력 감소, 내장지방 증가, 성 기능 장애 등의 변화를 들 수 있다.



성욕이 감소하고, 발기 횟수가 줄거나 강직도가 떨어진다 또 수면 중 생리적으로 유발되는 발기 횟수도 감소한다.



기억력 감퇴, 우울감 등도 찾아온다. 잠을 깊이 못 자기 때문에 낮에 피로감을 느끼기도 한다.



‘대사증후군’은 섭취한 영양을 몸에 순환시키는 대사과정에 문제가 생겨 고혈압, 비만, 고지혈증 등의 원인이 되는 상태로 우리나라 30대 이상 성인남녀 3명 중 1명 꼴로 앓고 있다고 알려졌다.



대사증후군은 각종 성인병과 당뇨, 뇌혈관 질환 등의 직전 단계로, 방치할 경우 심각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지만 뚜렷한 증상이 없어 알아채기 어렵다.



허리둘레와 공복혈당, 혈압과 중성지방, 좋은 콜레스테롤 수치 중 3가지 이상 문제가 있을 경우 대사증후군 진단을 받게 된다.



대사증후군에 걸린 사람은 당뇨병에 걸릴 확률이 일반인보다 3∼5배 높고, 목숨을 잃을 수 있는 심혈관질환의 가능성도 1.5배 높아진다.



여성의 경우 이 대사증후군의 발병률이 학력수준과 매우 높은 상관관계를 보였다.학력이 낮을 수록 발병률이 더 높았다. 남성은 여성과 달리 학력 수준과 대사증후군 발병률이 거의 상관없다고 알려졌다.



대사증후군을 극복하려면 흰쌀밥, 밀가루, 백설탕의 섭취를 자제하는 것이 좋다. 제거된 쌀눈에는 가바, 옥타코사놀, 식이섬유, 아미노산, 비타민 C, 비타민 B1, B2, B6, 미네랄군 등 풍부한 영양소가 있는데 이것을 섭취해야 대사증후군을 극복 예방할 수 있다.



대표적 남성 갱년기 자가진단법은 아래와 같다. 이 항목에서 1번 혹은 2번 항목에서 ‘예’가 나왔다면 남성 갱년기를 의심해볼 수 있다. 또 1·2번을 제외한 8가지 항목 중 ‘예’가 3가지 이상이면 남성 갱년기 상담이 필요할 수 있다.



1. 성욕이 줄었다.

2. 발기력이 감소했다.

3. 근력과 지구력이 감소했다.

4. 키가 다소 줄었다.

5. 삶에 의욕과 재미가 없다.

6. 슬프거나 짜증이 많이 난다.

7. 무기력하다.

8. 조금만 운동해도 쉽게 지친다.

9. 저녁 식사 후 졸음이 잦다.

10. 업무능력이 감소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대사증후군이란'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