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직장인 61%, 1인당 평균 12만원씩 건보료 토해낸다

보건복지부는 건강보험 직장가입자의 지난해 보험료 정산 결과 직장인의 61.3%인 778만명이 소득이 늘어 1조9311억원의 보험료를 추가로 내야 한다고 16일 밝혔다. 1인당 평균 추가 부담액은 12만4100원이다. 지난해 소득이 줄어든 253만명은 1인당 평균 7만2000원의 보험료를 돌려받는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