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졸신입 평균연봉 3048만원…작년보다 100만원 줄었다

올해 대졸 신입사원 평균연봉이 지난해보다 100만원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청년 고용률이 계속 떨어지고 있는데다 상당수의 중소기업이 경영난에 신입 연봉을 소폭 낮춘 게 원인으로 분석된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국내기업 404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대졸 신입직 평균 연봉은 3048만원으로 지난해(3149만원)보다 101만원(3.2%) 감소했다고 16일 발표했다. 조사 대상 기업은 대기업 146곳, 중소기업 197곳, 공기업 20곳, 외국계기업 41곳이며 연봉은 4년제 대학을 졸업한 남성을 기준으로 기본 상여금은 포함하고 인센티브는 제외해 계산했다.



같은 신입사원이라도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격차는 더 벌어졌다. 올해 대기업의 신입 평균 연봉은 지난해보다 소폭 올랐지만 중소기업은 오히려 감소했기 때문이다. 대기업 대졸 신입사원 평균 연봉은 3773만원으로 지난해(3707만원)보다 1.8% 인상됐다.







대기업 중에서는 업종별로 금융업계가 4082만원으로 신입사원 평균 연봉이 가장 후했다. 이어 자동차업계(3988만원)·제조업계(3840만원)·조선중공업계(3840만원) 순이었다. 공기업과 외국계기업도 분위기는 나쁘지 않다.



공기업은 올해 신입사원 평균 연봉을 지난해 3005만원에서 3215만원으로, 외국계 기업도 2980만원에서 3110만원으로 모두 4% 이상 인상했다.



반면 중소기업은 신입들의 평균 연봉이 2490만원으로 지난해 2580만원보다 3.5% 줄었다. 대기업에 비해 1년에 1283만원이나 덜 받는 것이다. 지난해 격차인 1127만원보다도 더 벌어진 수치다.



잡코리아 박강철 사업본부장은 “기업 연봉 격차가 지나치게 크면 상대적 박탈감과 상실감을 유발하는 요인이 될 수 있어 이를 줄여나가는 것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2015년 3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청년층(15~29세) 고용률은 40%를 기록해 올 들어 3개월 연속 하락했다. 특히 대다수의 젊은이들이 처음 취업을 하는 25~29세 고용률은 67.8%로 지난해 3월(68.9%)보다 떨어졌고 올 들어서도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