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학 교수 절반"신분불안느껴"

대학 교수의 절반 가량이 신분 불안을 느끼고 있다는 조사가 나왔다.



교수신문이 전국 4년제 대학 교수 785명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45.5%가 ‘최근 2년동안 교수 신분에 불안을 느낀 적이 있다’고 밝혔다. 신분 불안을 느낀 이유로 교수들은 학생 수 감소(40.1%)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고용 조건(19.9%), 학교와의 갈등(14.6%), 연구 부담(10.9%), 동료 교수와의 관계(7.6%) 등의 순이었다. 대학 교수의 위상이 낮아지고 있다고 생각하는 비율도 80.2%나 됐다.



응답자의 75.8%는 대학 구조조정으로 학문 생태계가 붕괴될 것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이같은 응답은 인문학(83%)과 예체능계(81.5%) 교수들에서 높았다. 응답자의 70.3%는 ‘지식인의 죽음’이나 ‘대학은 죽었다'처럼 대학을 비판하는 사회적 시선에 동의했다. 2013년 조사 때는 같은 질문에 57.9%가 동의했었다.



시급하게 해결해야 할 교수사회의 모습으로는 ‘무분별한 정치 참여’(24.6%), 논문 표절 등 연구윤리(18.5%), 연구비 유용 등 연구부정행위(18.3%), 성추행 사건(17.3%), 학위논문 부실 지도 및 심사(15.7%) 등을 꼽았다.



김성탁 기자 sunt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