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한미군 사령관 "한반도 사드 배치 필요하다" 언급 눈길

주한미군 사령관 [사진 중앙 포토]




커티스 스캐퍼로티 주한미군사령관이 15일(현지시각)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의 한반도 배치가 필요하다고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날 하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한 스캐퍼로티 사령관은 "북한은 미국의 취약점만을 목표로 해 탄도미사일 등에 전력을 집중하는 비대칭적인 능력을 키워가고 있다"며 "이 같은 노력을 통해 아시아에서의 미국의 지배력을 종식시키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가장 큰 우려는 예기치 못한 한반도의 긴장 고조를 이끌어낼 수 있는 북한의 비대칭적 도발을 우리가 미리 감지하지 못하는 것"이라며 "때문에 동맹국(한국)과 더 높은 수준의 경계와 준비 태세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또 이러한 대비를 위해 "다층적인 미사일 방어시스템을 갖춰야 한다"며 "고고도에서 북한의 미사일을 방어할 능력을 갖춘 사드는 이미 한반도에 배치된 패트리엇(PAC-3) 미사일과 함께 미사일 방어 능력을 높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캐퍼로티 사령관은 "올해는 동맹국들과의 지속적인 협력강화를 최우선 과제로 삼아 합동 대비태세를 구축할 것"이라며 "미국의 중요하고 오랜 동맹국인 한국 내에서 위협이 발생할 경우 조기 대응에 나설 수 있도록 정보, 정찰, 수색(ISR) 능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