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착하지 않은 여자들' 이순재, 30년 전 기억 되찾고 자책감에 빠져…결국 가출

`착하지 않은 여자들` 이순재 [사진 KBS `착하지 않은 여자들` 방송 캡처




‘착하지 않은 여자들’에서 기억상실증에 걸린 이순재가 지난 30년 간의 기억을 되찾았다.



'착하지 않은 여자들' 이순재가 30년 전 잃어버린 기억의 퍼즐 조각을 맞춘 후 자책감에 빠졌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착하지 않은 여자들'(극본 김인영, 연출 유현기 한상우) 15회에서는 철희(이순재)가 30년 전의 일을 기억해내면서, 순옥(김혜자)과 모란(장미희)에게 위기가 닥쳤음을 예고했다.



극중 가족들과 함께 기차 여행을 떠났던 철희(이순재)는 기차 안에서 레크리에이션을 즐기며 춤을 추던 중 현숙(채시라)에게 밀려 의자에 머리를 부딪치고 쓰러졌다. 순간 철희가 쓰러진 자신을 향해 "철희 오빠"라고 부르는 모란의 목소리를 듣고, 과거 젊은 모란이 "오빠"라고 부르던 상황을 떠올렸다. 이어 "눈이 올거야"라는 알 수 없는 말과 함께 30년 전 의문의 사고가 일어났던 날의 기억을 조금씩 떠올리기 시작했다.



30년 전 철희는 교장 선생님이 찾는다는 핑계를 대고 모란과 함께 기차 여행을 떠났던 것. 이어 철희는 자신이 순옥과 가족을 버린 채 모란에게 다이아반지를 내밀며 청혼했던 사실과 모란이 청혼을 거절했던 것, 그리고 자신이 모란의 약혼자에게 편지를 보냈다고 고백했던 것을 기억해냈다. 더욱이 이를 듣고 죽겠다며 기차 밖으로 몸을 던지려는 모란과 몸 실랑이를 벌인 끝에 자신이 기차 밖으로 떨어지게 된 것까지 모두 떠올려냈다.



하지만 철희는 충격적인 사실에 자신이 기억을 찾았다는 것을 함구한 채, 홀로 방 안에서 "왜 그랬어. 이 못난 사람아"라고 지난날 자신의 과오에 깊은 한탄을 내뱉었다. 급기야 자책감에 못 이긴 철희는 가족들 몰래 기차에서 내려 세 번째 가출을 감행, 긴장감을 높였다.



뿐만 아니라 철희가 30년 전 있던 일들을 모두 기억해내면서 순옥과 모란의 기억 조작 프로젝트도 자연스레 위기를 맞게 됐다. 순옥은 철희에게 부인 밖에 몰랐던 애처가였고, 모란은 돈을 꿔줬던 고향 동생이라고 거짓 기억을 심어줬던 상태.



그러나 철희의 기억이 돌아오게 되면서 철희가 순옥의 말이 거짓이었다는 것, 고향 동생인줄만 알았던 모란이 사실 기차 사고의 당사자였다는 진실이 밝혀진 셈이다. 철희를 둘러싼 순옥과 모란의 관계 역시 전환점을 맞이할 것이 예고되면서 앞으로 펼쳐질 세 사람의 행보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된 ‘착하지 않은 여자들’은 시청률 12.1%을 기록하며 수목드라마 1위를 굳건하게 지켰다.



지난 9일 방송분보다 0.6%P 하락한 수치이지만 동시간대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앵그리맘’(7.7%)과 SBS 수목드라마 ‘냄새를 보는 소녀’(7.1%)를 각각 앞섰다.



이날 `착하지 않은 여자들`에서 기억을 찾아가는 이순재를 본 네티즌들은 "`착하지 않은 여자들` 이순재, 진실 충격" "`착하지 않은 여자들` 이순재, 또 가출?" "`착하지 않은 여자들` 이순재, 한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착하지 않은 여자들` 이순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