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동차 공매 대행 업체에 뇌물받은 공무원들

인천시 세무직 고위 공무원이 자동차 공매를 대행해주는 업체로부터 수천만원의 뇌물을 받아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인천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6일 오전 인천시청 세정과를 압수수색 해 자동차 공매대행 관련 계약 서류와 공매 현황 등의 자료를 확보했다. 경찰은 앞서 15일 자동차 공매대행업체인 A사에게 금품을 받은 혐의(뇌물수수)로 인천시 4급 세무직 공무원 정모(55)씨를 체포했다. 또 부산시 5급 공무원 김모(50)씨도 같은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정씨는 지난 2010년 8월부터 최근까지 명절선물과 회식비, 휴가비 등의 명목으로 A사로부터 수십 차례에 걸쳐 2000여 만원을 받은 혐의다.

김씨는 차량등록사업소에 근무하던 2011년 5월부터 A사로부터 술값과 휴가비 등으로 4000여 만원을 받은 혐의다. 경찰은 정씨와 김씨를 상대로 조사한 뒤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A사는 세금을 내지 못해 압류된 차량을 관할 자치단체를 대신해 팔아주는 업체로 전국 23개 자치단체에서 차량 보관소를 운영하고 있다.

인천시와는 2003년 2월부터 최근까지 매년 자동차 공매처리 계약을 맺어 세금 미납으로 압류된 차량을 1년에 10여 차례 공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정씨와 김씨가 공매대행 업체와 계약을 연장하는 대가로 뇌물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지난 8일 이 회사의 본사와 인천차량보관소를 압수수색 해 정씨 등의 이름이 적힌 뇌물 장부를 찾아냈다. 그러나 정씨와 김씨는 일부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업체 장부에 기호 형식으로 상품권, 선물을 받은 것으로 표기된 명단도 발견돼 뇌물을 받은 공무원이 더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