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물을 털어내는 강아지, 초고속 카메라로 보면?

강아지의 새로운 모습을 포착한 사진이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작가 칼리 데이비슨(Carli Davidson)은 다양한 종류의 강아지가 목욕 후 물을 털어내는 모습을 담아 『흔들리는 강아지』라는 제목의 사진집을 냈다. 초고속 카메라에 담긴 강아지들의 모습은 춤을 추는 것 같기도 하고 재롱을 부리는 것 같기도 하다. 칼리 데이비슨은 사진 기획 의도에 대해 “강아지의 귀여움에 중독돼 이 일을 시작하게 됐다”며 강아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미트불(10주·핏불)





2. 빈센트(8주·닥스훈트)







3. 한스(12주·믹스견)







4. 클라우드(8주·샤오페이)







5. 사울(8년·슈나우저)





6. 조시(12주·복서)





사진작가 칼리 데이비슨





박양원 인턴기자 park.yangwon@joongang.co.kr

[사진 칼리 데이비슨 공식 홈페이지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