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스 광희, "찌라시에 내가 나왔다고 해 기분 좋았는데…"

라디오스타 광희




라스 광희, "찌라시에 내가 나왔다고 해 기분 좋았는데…"



라스 광희가 증권가 루머를 해명했다.



제국의 아이들 광희는 1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팬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는다는 증권가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라스 광희는 ‘팬들이랑 썸 타고 다닌다’는 증권가 루머에 대해 “말이 좋아 썸이지 내가 성욕에 미쳐서 팬과 이상한 관계를 가진다는 이야기 돌았다”고 밝혔다.



라스 광희는 “사실 난 루머에 올라가고 싶었다. 찌라시는 톱스타만 나오지 않느냐”며 “일본에 있는데 문자가 막 오더라. 찌라시에 내가 나왔다고 해 기분이 좋았는데 화난 척 했다. 그런데 팬과 그런 관계를 맺고 사장님에게 뺨을 맞았다는 내용이더라”고 설명했다.



광희는 “걱정된 마음에 팬사이트를 들어갔는데 ‘광희가 무슨 사생팬이 있냐. 공개방송 때도 팬들 아무도 안 가는데’ 이런 글들이 있더라. 알고보니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인데 와전된 것이었다”고 해명해 눈길을 모았다.



한편 이날 ‘라디오스타’는 ‘앵그리피플- 화가 난다’ 특집으로 꾸며져 가수 김흥국, 배우 김부선, 배우 이훈, 제국의 아이들 황광희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사진=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캡처)



온라인 중앙일보 ‘라스 광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