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 참사 1주기 추모, 김우빈 손편지 "고맙고 우리가 미안해"…팬과 애틋한 사연

세월호 참사 1주기 추모 "고맙고 우리가 미안해" [사진 중앙 포토/김우빈 갤러리]




세월호 참사 1주기 추모 '고맙고 우리가 미안해'.



김우빈의 '고맙고 우리가 미안해' 손편지가 보는 이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고 있다.



배우 김우빈이 생전 자신의 팬이었던 세월호 희생자에게 직접 쓴 '고맙고 우리가 미안해' 손편지를 전했다.



15일 세월호 1주기를 하루 앞두고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 인사이드 김우빈 갤러리'에는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학생에게 전한 '고맙고 우리가 미안해' 손편지가 게재됐다.



게시자는 "단원고 학생으로 평소 김우빈 팬이었던 고 김 모양에게 세월호 참사 1주기를 맞아 김우빈 씨가 써준 편지이다. 팬이었던 고인에 대한 김우빈 씨의 착하고 따뜻한 마음이 전해진 편지가 널리 알려졌으면 한다"며 김우빈의 손편지를 함께 게재했다.



이는 김 양의 친구들이 생전 김 양이 김우빈의 팬이었던 것을 기억해 소속사로 연락을 취했고 김우빈이 안타까운 사연을 알고 흔쾌히 이를 받아들여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세월호 참사 1주기에 공개된 김우빈의 '고맙고 우리가 미안해' 손편지에는 "어제도 오빠는 네 덕분에 중국에서 팬미팅을 잘 마치고 돌아왔어. 네가 있는 그곳은 네가 겪은 이곳보다 더 아름답고 예쁘겠지? 나중에 시간이 많이 지나서 우리가 만나는 날엔 꼭 사진도 많이 찍고 좋은 추억 많이 만들자. 그때까지 오빠 응원 많이 해줘. 나도 그곳에서도 재미있게 볼 수 있는 작품들을 많이 하고 있을게. 네가 내 팬이어서 감사해. 고맙고 우리가 미안해. 금방 만나자"라는 추모의 글이 담겨있다.



세월호 참사 1주기를 추모하며 자신의 팬이었던 김 양을 위해 직접 쓴 김우빈의 손편지를 본 네티즌들은 "세월호 참사 1주기 추모 '고맙고 우리가 미안해', 정말 뭉클하다" "세월호 참사 1주기 추모 '고맙고 우리가 미안해', 손편지라니..." "세월호 참사 1주기 추모 '고맙고 우리가 미안해', 멋진 배우" 라는 반응을 보였다.



세월호 참사 1주기를 맞아 스타들의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걸스데이 민아는 16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잊지 않을게요"라는 글과 함께 노란 리본을 인증했고, 배우 정려원도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세월호 잊지 마세요"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Let`s remember 2014.04.16`라는 글이 쓰인 한장의 그림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가수 이정 역시 세월호 참사 1주기를 맞아 인스타그램에 "분명히 살 수 있었던 수많은 아이들과 사람들. 지금으로부터 1년이 지났습니다. 결코 짧지도 길지도 않은 이 시간. 바른 생각을 가진 이 땅의 많은 사람들은 진실은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고 아직도 바라고 있습니다. 도대체 왜 아직까지도 이래야만 하는지 하늘은 모두 보고 있었겠죠"고 추모의 뜻을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세월호 참사 1주기 추모 '고맙고 우리가 미안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