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훈 "헬스클럽 사업 실패" 손해금액 보니… '어마어마'



 

이훈이 사업실패로 10~50억 손해를 봤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배우 이훈은 4월 15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 헬스클럽 사업 실패로 힘든 시기를 보낸 것을 고백했다.



이날 MC들은 “이훈이 헬스클럽을 사업을 실패했다”고 밝혔고, 이훈은 “힘들 때 김구라가 위로를 많이 해줬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이훈은 사업실패 후 금전적인 손해에 대해 “10억 이상이다”고 털어놨다. 이에 MC 김구라는 “10억~50억 사이다”고 자세하게 전해 모두를 더욱 충격에 빠뜨렸다.



한편 이날 ‘라디오스타’는 ‘앵그리피플- 화가 난다’특집으로 꾸며져 가수 김흥국·배우 김부선·배우 이훈·제국의 아이들 황광희가 출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훈’[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