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착하지 않은 여자들' 박혁권, 송재림에 "내 딸 좋아하나?" 묻자…바로 "네"

`착하지 않은 여자들` 송재림 [사진 사진 KBS 2TV `착하지 않은 여자들` 방송 캡처]




박혁권이 김지석과 송재림과 술을 먹으며 속내를 털어놓았다.



15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착하지 않은 여자들'(극본 김인영·연출 유현기) 15회에서 김현숙(채시라)은 이루오(송재림)의 도장을 찾아갔다가, 자신의 원수인 나현애(서이숙)에게 뒷통수를 맞고 병원에 실려갔다.



이후 자신의 어머니의 잘못에 대해 용서를 빌며 이루오와 이두진이 병실을 찾았고, 죄송하다며 무릎을 꿇었다.김현숙은 너희 엄마는 나를 때려도 되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며 분노를 감추지 못했고, 친구인 종미도 고소할거라며 거들었다.



`착하지 않은 여자들` 송재림 [사진 사진 KBS 2TV `착하지 않은 여자들` 방송 캡처]




이에 정구민(박혁권)은 "밥은 먹었어요? 술이나 한잔 하자"며 둘을 밖으로 데리고 나갔다..



고기집에서 술을 마시며 정구민은 "우린 나말년 선생님의 진심 어린 사과를 원한다. 아마 불가능하겠지만"이라며 입을 열었다.



정구민은 "너희 어머니께 현숙이는 화가 나면 때려도 되는 사람인지 모르겠지만, 나에게 나말년 선생님은 명왕성으로 가는 우주선을 태우고 싶은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루오에게 "너 내 딸 정마리 좋아하냐"라고 물었고, 이루오는 지체 없이 "네"라고 대답했다. 이에 옆에있던 이두진은 씁쓸한 미소를 지었고, 정구민은 "나말년 선생과 마리 엄마의 일은 너희 둘 연애와는 별개의 일이야. 하지만 응원하고 싶은 생각은 안 든다"며 단호하게 선을 그었다.



한편 이후 정마리와 나현애는 카페에서 만났다. 두 아들과 그만 만나라는 나현애의 경고에도 정마리는 눈하나 깜짝하지 않고 "그러고 싶지 않다"며 당당함을 드러내 나현애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착하지 않은 여자들'은 3대에 걸친 착하지 않은 여자들이 휘청이는 인생을 버티면서 겪는 사랑과 성공, 행복 찾기를 담은 드라마로, 매주 수, 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KBS 2TV '착하지 않은 여자들' 방송 캡처]







'착하지 않은 여자들' 송재림 이하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