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호정 기자의 음악이 있는 아침] 단조로 보내는 하루





바버 아다지오

음악이 결례가 되는 때가 있습니다.

오늘 같은 날, 대부분의 음악이 그럴 것 같습니다.

조금이라도 무심한 듯 경쾌하다면 말입니다.

느린 단조(短調) 음악을 골랐습니다.

꼭 1년 됐습니다.

할 수 있는 건 별로 없지만, 오늘 하루만큼은 단조로 보내봐야겠습니다.



지휘자 레너드 슬래스킨이 2013년 작고한 지휘자 제임스 드프리스트를 추모한 연주입니다.



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