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동민 자진하차…"죽여버리고 싶다"가 화근, '친구들도 불똥'

장동민 자진하차




장동민 결국 무한도전 하차, "김태호 PD에게 자진하차"

여성 비하 발언으로 논란이 된 개그맨 장동민이 '무한도전'에서 하차한다. 14일 한 매체는 "장동민이 전날 무한도전 김태호 PD에게 자진하차 의사를 밝혔다"고 보도했다. 장동민의 '무한도전' 하차를 보도한 이 매체는 "김태호 PD는 유재석 등 '무한도전' 멤버들과 내부 회의를 거쳐 장동민의 최종 하차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그러나 사태의 심각성을 고려, 장동민의 결단을 수용하는 분위기가 형성됐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장동민의 소속사는 "장동민은 논란이 되고 있는 사안에 대한 사죄의 의미로 '무한도전' 식스맨 후보의 자리를 내려놓기로 결정했다. 제작진들에게도 관련 의사를 전달했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어 장동민은 "제 바람과 욕심이 무한도전과 무한도전을 사랑하시는 모든 분들께 누를 끼치지 않도록 미약하나마 사퇴를 하겠다"고 전했다. 네티즌도 장동민이 무한도전 식스맨으로서의 자질이 부족하다는 의견을 냈다.



`장동민 자진하차`[사진 MBC 무한도전 캡처]


장동민 결국 무한도전 하차, 라디오 프로그램 도중 여성 비하

앞서 장동민은 지난해 8월 유상무, 유세윤과 함께 팟캐스트 '옹달샘과 꿈꾸는 라디오'를 진행하던 도중 여성 비하 발언을 한 녹취록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돌면서 논란이 재점화 됐다. 장동민은 당시 방송에서 코디네이터와의 일화를 이야기하던 도중 “진짜 죽여버리고 싶다”, “창자를 꺼내서 구운 다음에 그 엄마에게 택배로 보내버리고 싶다"라고 말한 바 있다. 또한 장동민은 "여자들이 멍청해서 남자한테 안 된다", X같은 년” 과 같은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장동민은 '무한도전' 하차 의사를 밝히기 전날인 13일 소속사를 통해 "치기 어린 마음에 생각 없이 던진 말 한 마디로 상처받을 누군가를 생각하지 못했다. 웃길 수 있다면 어떤 말이든 괜찮다고 생각했던 제 잘못이 크다"며 사과했다.

이어 "사건 이후 장동민도 많이 반성했다. 불쾌감을 느낀 분들에게 거듭 사과드린다"며 "명백한 잘못은 잘못이니 불쾌하셨던 분들에게 진심을 담아 죄송하다고 전한다"고 했다.



장동민 자진하차




장동민은 지난해부터 유세윤, 유상무와 함께 진행하고 있는 팟캐스트 '옹달샘과 꿈꾸는 라디오'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장동민은 여성 비하 발언은 물론 자신의 코디네이터를 수위 높게 비난하고 군 생활 중 있었던 폭력 일화를 말했다. 이는 현재 MBC '무한도전' 식스맨 유력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장동민에 후폭풍을 불러 일으켰다.



특히 여성 비하에 대해서는 수위가 더욱 높아 비난이 겉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장동민은 당시 연인의 과거에 대한 이야기를 하던 중 "여자들은 멍청해서 남자들에게 머리가 안된다", "개XX" 등 욕설과 수치스러운 말들을 내뱉어 충격을 안겼다.



한편 장동민의 과격한 발언에 대해 누리꾼들은 "장동민 조심했었어야지" "개그는 개그인데...좀 심했다" "희극인의 비애인가"라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장동민 자진하차'[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