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부정부패 누구도 용납 않을 것"

박근혜 대통령은 15일 ‘성완종 리스트’ 파문과 관련해 “부정부패에 책임이 있는 사람은 누구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도 그런 사람은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세월호 1주기 관련 현안점검회의에서 “최근에 새로운 의혹이 제기됐는데 이 문제는 정치개혁 차원에서 반드시 바로잡고 넘어가야 할 일”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번 기회에 우리 정치에서 과거부터 현재까지 문제가 있는 부분은 정치개혁 차원에서 완전히 밝힐 필요가 있다”고도 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12일 ‘법과 원칙에 따라 성역 없이 엄정히 대처하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민경욱 대변인을 통해 내놨다. 사흘 만에 보다 분명한 입장을 밝힌 셈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완구 국무총리를 비롯해 성완종 리스트에 올라 있는 측근 인사의 비리가 드러날 경우 예외 없이 법과 원칙에 따라 처리하겠다는 정면돌파 의지를 강하게 표현한 것”이라고 말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