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이 1년 전 그날이면, 여행 말릴 텐데 … " 오열

“우리 아들, 1년이 흘렀는데도 여전히 보고 싶어서 어떡하지. 아무것도 해주지 못했던 못난 엄마·아빠라서 미안해.”



[대한민국 안전보고서] 세월호 1년
세월호 유족 200명 사고 해역 찾아
휴대전화 속 아들딸 보며 또 눈물

 세월호 참사 1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전남 진도 팽목항에서 출발한 여객선이 세월호 사고 해역에 다다르자 희생자·실종자 가족들은 참았던 눈물을 터뜨렸다.



 등에 ‘잊지 않고 함께하겠습니다’고 적힌 노란색 점퍼를 입은 가족 200여 명은 이날 오후 팽목항에서 열린 위령제에 참석한 뒤 사고 해역을 찾았다. 세월호가 가라앉은 곳으로 가는 도중 가족들은 선실에서 휴대전화 속 아들딸의 모습을 들여다보며 지난 1년간 어떻게 지냈는지 얘기를 나눴다.



 사고 지점을 알리는 노란 부표 세 개가 멀리 시야에 들어오자 하나둘 선실 밖으로 나왔다. 이내 울음이 터졌다. 국화 한 송이를 바다에 던지고는 아들딸의 이름을 목놓아 불렀다. “얼마나 무서웠니” “구해주지 못해 미안하다” “엄마 놔두고 가면 어떻게 살라고”라며 오열했다. 누군가가 “오늘이 1년 전 그날이었으면 좋겠다”며 흐느꼈다. 지난해 4월 15일이었다면 세월호를 타고 수학여행을 떠나지 않도록 말렸을 것이라는 의미였다. 한 유가족은 실종자 가족을 위해 “얘들아 이제 그만 집에 가자”고 소리쳤다.



 몇몇 가족은 울다 지쳐 선박 난간에 기댄 채 힘없이 몸을 늘어뜨렸다. 말 없이 ‘세월’이라고 적힌 부표를 바라보는 그들의 뺨을 눈물이 적셨다. 몇몇 가족은 다리가 풀린 듯 선실로 들어와 주저앉았다. 배가 팽목항 쪽으로 방향을 돌리자 잦아드는 듯했던 울음소리가 커졌다. 부표가 아득해지면서 가족들은 서서히 선실로 들어갔다. 다시 팽목항으로 향하는 배 안은 침묵뿐이었다.



 사고 해역을 다녀온 유경근 4·16 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은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특별법 시행령안 폐기와 선체 인양 선언을 하지 않으면 16일 안산 합동분향소 추모제를 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박 대통령이 두 가지 약속을 하지 않는다면 추모의 의미가 없다”고 덧붙였다.



진도=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인터랙티브 뉴스] 세월호 1년…이제 희망을 인양하자 ☞보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