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유진 2단, 여자바둑리그 MVP·다승왕

초대 한국여자바둑리그에서 우승을 차지해 각종 상을 휩쓴 인제 하늘내린 팀. 왼쪽부터 현미진 감독, 이영주 초단, 박태희 초단, 오유진 2단. [사진 한국기원]
오유진(17) 2단이 2015 엠디엠 한국여자바둑리그 MVP와 다승왕을 차지했다.



소속팀 ‘하늘내린’ 우승에 큰 기여

인제 하늘내린 팀의 주장인 오2단은 정규리그에서 10승2패를 거둔 데 이어 포스트시즌에서도 4승2패의 성적으로 팀의 우승에 크게 기여했다. 오2단은 13일 리버사이드호텔에서 열린 폐막식에서 트로피와 상금 200만원을 받았다.



 이날 시상식에서 우승팀 인제 하늘내린은 챔피언 트로피와 4000만원을, 2위 부산 삼미건설과 3위 포항 포스코컴텍은 각각 2000만원과 1000만원의 상금을 받았다. 인제 하늘내린의 현미진 감독은 감독상을 수상했다.



현 감독에게는 100만원의 상금이 돌아갔다. 베스트유니폼상은 서귀포 칠십리팀이, 베스트드레서상은 오정아 2단이 받았다.





▶ [바둑] 기사 더 보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