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모비스 양동근, 프로농구 3번째 MVP…신인상은 오리온스 이승현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인터콘티넨탈호텔 하모니볼룸에서 진행된 ‘2014-2015 프로농구 시상식’에서 MVP를 차지한 모비스 양동근(오른쪽)과 신인상을 수상한 오리온스 이승현이 트로피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양동근(34·울산 모비스)이 또 프로농구 MVP가 됐다.



올 시즌 모비스의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 통합우승을 이끈 양동근은 14일 서울 코엑스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2014-15 프로농구 시상식에서 기자단 유효투표 99표 중 86표를 받아 김주성(동부·13표)을 제치고 최우수선수(MVP)에 뽑혔다.



양동근이 MVP가 된 것은 2006년과 2007년에 이어 세 번째다. 양동근은 역대 MVP 2회 수상자인 이상민(43·삼성 감독)과 서장훈(41·은퇴)·김주성(35)을 따돌리고 1997년 프로농구 출범 이후 처음으로 MVP 3회 수상자가 됐다. 양동근은 올 시즌 정규리그 54경기에 나서 평균 11.8점, 4.9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양동근은 "난 운이 좋은 선수다. 튼튼한 몸을 물려주신 아버지를 비롯해 가족들에게 고맙다. 운동할 수 있는 좋은 환경을 마련해준 구단주, 단장님, 감독님에게 감사하다. 동료들의 이름을 한명씩 얘기해주고 싶은데 자막으로 한번 넣어줬으면 좋겠다(웃음)"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양동근은 "지난 MVP는 우지원 형, 크리스 윌리엄스 등이 없었으면 못 받았을 것이고, 올 시즌도 함지훈, 문태영 형, 라틀리프 등이 없었으면 못 받았을 것이다. 항상 스포트라이트를 제가 받아 죄송하다”며 “우리팀 선수들 한명씩 MVP를 받는 날이 오게끔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양동근은 "은퇴하기 전까지 큰 부상 없이 은퇴하고, ‘동근이 형이랑 했을 때 농구가 재미있었다’는 이야기를 듣는 게 목표다"며 "은퇴 후에는 유재학 감독님처럼 멋진 지도자가 되고 싶다. 유 감독님이 비디오 분석 중 ‘이 장면 봤니?’라고 물으시면 선뜻 대답 못하는 경우가 있다. 나도 유 감독님 같은 눈을 갖고 싶다"고 말했다.



모비스 유재학(52) 감독은 85표를 받아 2006년과 2007년, 2009년에 이어 네 번째 감독상 영예를 안았다. 올 시즌 신인드래프트 1순위로 뽑혀 평균 10.9점, 5.1리바운드를 기록한 이승현(23·오리온스)은 74표를 받아 김준일(삼성·25표)을 따돌리고 신인선수상을 받았다.



기량발전상은 이재도(kt), 외국인선수상은 리카르도 라틀리프(모비스)에게 돌아갔다. 모비스 양동근과 문태영, 라틀리프, 동부 김주성, SK 김선형이 베스트5에 뽑혔다.



박린 기자 rpark7@joog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