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변북로 달리는 자동차까지 '선명'…아리랑3A호 영상 첫 공개



두바이_부르즈 알 아랍




아리랑3A호




서울_한강철교




아리랑3A_1




두바이_팜쥬메이라




백두산_야간_IR영상




서울 주간_IR 영상




서울_잠실




지난달 말 러시아에서 발사된 다목적실용위성(아리랑) 3A호가 지구를 찍은 시험촬영 영상이 14일 첫 공개 됐다. 서울의 한강철교와 잠실종합경기장, 아랍에미레이트(UAE) 두바이의 팜 쥬 메이라, 부르즈 알 아랍 호텔을 찍은 광학 사진 4장과 백두산·서울을 촬영한 적외선 영상 2장이다.



한강철교 사진을 보면 주변 강변북로를 운행 중인 자동차의 모습이 선명하다. 잠실종합경기장 사진은 경기장 우측 관람석에 쓰여있는 영문(SE★FC)이 또렷하게 보인다. 두바이를 찍은 사진은 바다에 배가 지나간 항적, 바닷가에 줄지어 서있는 파라솔 모습을 생생하게 확인할 수 있다. 모두 국내 최고 해상도(0.55m)의 광학 카메라로 촬영한 영상들이다.



미래창조과학부 관계자는 “기존 위성(아리랑 3호, 광학카메라 해상도 0.7m)로 찍었다면 모두 흐릿하게 나왔을 물체들”이라고 설명했다. 아리랑 3A가 0.55m 해상도로 찍을 수 있는 영상은 원래 흑백이지만(컬러 해상도는 2.2m), 이번에 공개된 영상은 지상에서 색을 입혀 모두 컬러로 공개됐다.



국내 위성 최초의 열적외선 카메라(해상도 5.5m)로 촬영한 백두산 영상은 천지 부근이 주변에 비해 검게 나와 상대적으로 온도가 낮음을 확인할 수 있다. 서울 지역의 적외선 영상도 온도가 높은 지역은 붉은 색, 온도가 낮은 지역은 파란 색 등으로 표시해 온도차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발사 후 최근까지 아리랑 3A호의 탑재체 기능을 점검했다. 9월 최종 검·보정 작업이 끝나면 이후 4년간 기후변화 분석, 재해재난·국토·환경 감시 등의 임무에 투입할 계획이다. 아리랑 3A호가 공식 가동되면 한국은 광학(아리랑 2·3호), 레이더(아리랑 5호), 적외선(아리랑 3A호) 관측위성을 모두 갖춰 낮과 밤, 날씨에 관계없이 전천후 지구관측이 가능해 진다.







김한별 기자 kim.hanbyul@joongang.co.kr

[사진 (처음사진부터) 두바이 부르즈 알 아랍, 아리랑3A호, 서울_한강철교, 아리랑3A_1, 두바이_팜쥬메이라, 백두산_야간_IR영상, 서울 주간_IR 영상, 서울_잠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