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윤씨는 내 측근 아니라 성완종씨 측근이다"

14일 오전 경남도청에서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출근길에 기다리던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며 다소 긴장한 듯 주먹을 쥐고 있다. [사진 뉴시스]


홍준표 경남지사는 14일 "언론에 거론되는 윤모씨는 저의 대표 경선을 도와준 고마운 분이지만 제 측근이 아니고 성완종씨 측근"이라고 주장했다. 홍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성완종 리스트에 대해 수사할 때 말하려고 했는데, 하도 어이없는 보도가 계속되기에 한 말씀 드리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성완종씨와 윤모씨의 자금 관계는 저로서는 알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홍 지사는 또 "제 기억으로는 2011년 6월 전당대회를 전후해서 서산지구당 당원 간담회에서 잠깐 만나 인사한 것 외에 성씨를 만난 일도 없고 전화 통화를 한 일도 없다"며 "검찰 수사로 명백히 밝혀질 일을 기정사실화해서 얽어 매려고 하는 것은 올바른 방법이 아니다"고 말했다.



홍 지사는 이날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성 전 회장이 2011년 한나라당 대표 경선 당시 홍준표 측근인 윤씨를 통해 1억원을 준 뒤 확인 전화를 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강하게 부인했다.



홍 지사는 기자들에게 "천만에, 그건 말이 안되는 소리다. 그 당시 성완종 잘 모를 때다"고 말했다. 이어 "큰 사건을 하다 보면 온갖 소설을 다 쓴다. 확인 전화? 어처구니 없는 소리다. 성완종이가 나와 통화할 입장 아니다"며 "성 전 회장이 한나라당(에 입당한) 뒤 선거법 위반 사건 때 한 차례 통화한 것이 전부"라고 덧붙였다.



홍 지사는 그러면서 "윤모씨 그 사람이 성 전 회장과 동향이고, 그 관계에 있어 어떻게 준 것인지 모르겠지만 나한테는 할 이유가 없다"며 "난 친이도 아니고 친박도 아닌데…, 내가 왜 연루됐는지 아직 이유를 모르겠다"고 말했다.



창원=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