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정호, 대타로 홈 데뷔전…1타수 무안타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대타로 홈 데뷔전을 치렀다. 안타는 치지 못했다.



강정호는 14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열린 2015 메이저리그(MLB)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와의 홈 개막전에 8회 대타로 출장해 2루수 앞 땅볼을 기록했다. 타율은 0.125에서 0.111(9타수 1안타)로 하락했다.



강정호는 팀이 5-1로 앞서가던 8회 말 2사 1루 상황에서 투수 토니 왓슨의 타석 때 대타로 나섰다. 상대 투수 이안 크롤의 3구째 153㎞ 직구를 받아쳤으나 타구는 2루수 정면으로 향했다. 강정호가 타석에 들어서자 피츠버그 팬들은 강정호를 연호하며 환영했다. 강정호는 9회 수비때 투수 마크 멜란슨과 교체됐다. 이날 피츠버그는 홈 개막전에서 디트로이트를 5-4로 꺾었다. 시즌 성적은 3승4패가 됐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