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넉달만에 공식석상 나타난 리설주, 임신은 아닌 듯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부인 리설주가 올해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해 12월17일 김정일 3주기를 맞아 금수산태양궁전을 검은색 한복 상복 차림으로 참배한 후 약 4개월만이다. 그간 임신설과 별거설이 나돌았으나 노동신문이 14일 공개한 사진에서 쑥색 치마 정장 차림의 리설주의 배는 불러오지 않은 상태로 보인다.



노동신문은 이날 리설주가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김일성 주석 생일인 '태양절'(15일)을 맞아 만경대상 체육경기대회 남자축구 경기를 관람했다고 전했다. 최룡해·최태복·김양건·곽범기·김평해 노동당 비서와 체육부문 관계자들이 함께 관람했다. 노농적위군 소속 선봉팀과 김일성사회주의청년동맹 소속 횃불팀이 맞붙은 이날 경기에선 선봉팀이 3:1로 승리했다고 노동신문·조선중앙통신은 전했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